in

NH농협생명, 당뇨, 척추·관절 케어…‘건강보험 3종’ 출시

NH농협생명은 당뇨 진단과 합병증을 한번에 보장하는 ‘당뇨병 관리 NH건강보험’과 당뇨병 환자도 가입할 수 있는 ‘당뇨병 관리 NH건강보험(당뇨병 진단금)’으로 현대인의 고질병인 디스크와 관절염도 보장한다. 허리업(NH) 척추보험 등 3종류의 건강보험을 출범시켜 2020년 주력상품으로 판매하고 있다.

‘당뇨병관리 NH건강보험’은 주계약만으로 당뇨병(글리코실링헤모글로빈 9.0% 이상) 진단비 1000만원, 당뇨병 진단후 뇌출혈, 급성심근경색, 말기신부전증 진단비 2000만원씩을 각각 보장한다(500계약금액) 1만원. 또 특약을 통해 대표적인 당뇨 합병증인 실명 진단비를 발 수술비(특약 가입금액 1000만원 기준)로 각각 2000만원씩 지급한다. 또 주요 당뇨병 관련 질병에 대한 입원수당과 수술자금도 폭넓게 충당된다. 20세부터 65세까지 가입이 가능하며, 갱신을 통해 100세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

기존 당뇨병 환자가 당뇨 합병증에 대비할 수 있도록 제품군도 다양화했다. 당뇨병 치료 NH건강보험(당뇨병진단금)은 당뇨병 환자를 위한 것으로 당뇨병 합병증, 뇌출혈, 급성심근경색, 말기신부전 등 중증질환을 보장한다. 중병이 없어 만기가 되면 사고 없이 500만 원까지 환급해 준다.

디스크부터 입원, 수술, 척추질환 관련 한방치료까지 ‘웨이스트 업(Waist up, NH) 척추보험’이 가능한 상품이다. 경추와 비경추의 진단금은 50만원 균등하게 보장되며, 특정 류마티스 관절염은 100만원, 척추 부상 골절은 1회당 20만원씩 보장된다. 계약일로부터 25년이 지나면 건강보험기금이 이미 납부한 보험료의 50%를 환급받을 수 있다. 이 제품은 15세부터 65세까지 가입이 가능하며 100세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

Written by adminmh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전효성, 건강식품 광고 모델 발탁

“향후 1년간 국민연금·건강보험료 95조 면제 특단조치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