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韓게임유저, ‘리니지M’에서 돈 가장 많이 쓴다

지난해 국내 소비지출이 가장 많은 출판사는 엔씨소프트라고 불렸다. 소비를 촉진하는 게임은 리니지 M이다. 넷마블이 2위를 차지했고, 지출을 주도한 게임은 블레이드&소울:레볼루션에 의해 기록되었다.

25일 업계에서 가장 신뢰받는 모바일 데이터와 분석 플랫폼인 앱 애니(App Any)는 ‘2020 Top Publishers Awards’를 통해 지난해 국내 소비자 지출이 가장 많은 20대 게임 출판사를 발표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온라인 4M의 발행인인 넥슨은 3위, 흑사막의 펄 어비스(Pearl Abyss)는 3위에 올랐다. 6위에는 지난해 열풍을 일으켰던 ‘브룰 스타’의 ‘슈퍼 셀’이 올랐다.

상위 20위권 가운데 국내 출판사가 전체 10개사의 절반 이상을 차지해 국내 게임업체들의 모바일 게임 시장 확대의 영향력을 확인했다. 한국은 2019년 출시된 새 게임에서 사용자당 평균 매출액(ARPU)이 세계 1위를 차지하는 등 모바일 게임 시장의 최강국으로 떠올랐다.

국내 모바일 시장에서는 RPG 기반 게임이 매출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이며, 1, 2위 게임 중 6개 게임이 RPG와 MMORPG로 등장해 판매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 ‘리니지M’ ‘블레이드&소울:혁명’ 등 지출로 이어진 게임도 PC 원작을 모바일로 옮긴 게임들이 많다.

한편 올해 8년째를 맞는 앱애니의 ‘톱 퍼블리셔상’은 세계 52개 모바일 앱 출판사를 발표하고 객관적인 기준을 통해 각국의 모바일 앱 시장에 기여하는 톱 앱과 출판사를 선정한다. 하고있다

Written by adminmh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구글 클라우드, 게임 서버 관리 서비스 출시

게임위, 불법게임물 신고포상금제 시행